일본이 왜 욱일승천기를 고집하는지 모르겠다... 생활, 기타 등등

이번 기성용 선수의 원숭이세레모니와 관련해 욱일승천기가 관심을 모으고 있군요.
지금 현재 네이버에 검색어1위를 기록하고 있는 걸 보면, 모르고 있던 사람도 많은 듯 하네요. (알고 있던 사람의 검색도 있었겠지만)

기성용 선수의 세레모니는 어떤 사정이 있던간에 잘못된 행동임은 분명하며, 비판받아 마땅한 행위였습니다.
다만, 이번 기회에 욱일승천기에 많은 사람들이 알게 되고 경각심을 불러일으키는 계기가 되었다는 것...또 일본인들의 입장에서도 '욱일승천기가 왜?'라는 의문이라도 갖게 만든건, 정말이지 기성용 선수 제대로 한건 멋지게 했다는 느낌입니다.

뭐 욱일승천기에 대한 정보라면 검색해보면 나오니, 자세한 설명은 생략토록 하고...
한마디로 아시아에서 일본에 의해 피해를 본 국가들에겐 그야말로
폴란드에서 바라보는 나치의 상징인 하켄크로이츠와도 같은 깃발이라는 것이죠.

패전 후, 자기네들 정부의 잘못을 뼈속깊이 반성하고, 모든 교육에 있어서 철저히 자신들의 과거의 부정하며, 피해자들을 위해 정신적,물질적으로 보상해온 독일과는 정말 천지차이라는 사실이, 일본을 좋아하는 입장에서도 매번 실망스럽고 분노케 만드는 요인인 것 같습니다.

애초에 웃긴게, 왜 2차대전 패망하고 나서도, 자위대의 깃발을 저런 깃발을 사용했는지 가장 안타깝습니다.
패전 후 헌법을 통해 전력을 갖지 않는다고 명시했으나, '침략을 하는 군대'가 아닌 '자신을 지키는 군대'라는 식의 꼼수로 결국 군대를 갖추게 된 일본...분명 그 과정엔 패전을 맛보면서도, 과거의 야망을 버리지 못한 극우파 군인들이 많이 있었을테고, 그들에 의해 당당히 자위대의 깃발이 되었으리라 생각되네요.
미국은 뭐했나 싶은데, 그들은 대등하게 싸워 승리한 승자의 여유로 봐줬는지 모르겠지만요..조낸 핍박받은 국가의 사람들에겐 대를 넘어 지울 수 없는 웬수의 상징일게 뻔한데 말이죠.

사실 욱일승천기가 고안되어 사용된 것이 메이지유신 이후부터죠.
즉, 일본의 근대화되고부터 제국군대의 상징적인 깃발로 사용해 왔으니, 2차대전 패전때까지 100년도 안 쓴 전통없는 물건인데도 굳이 현대군대에서까지 그것을 계승해 사용하는걸 보면,
절대 반성은 안 하겠구나...라는 걸 느끼게 합니다.
(그러면서 꼭 말하죠. 한국인들은 늘 '사죄와 보상'을 요구한다고...)

뭐랄까..
일장기조차 사용하지 말라고는 못하겠는게 그쪽은 나름 전통이 있기 때문에, 그것을 버리라는건 국가의 기반을 흔들어놓는 느낌이랄까요? 하지만, 욱일기는 그정도도 아니었는데, 패전후 꿋꿋하게 사용해왔고 이제와서는 바꾸기 애매할 정도로 국민들 깊숙히 침투해버린 것이죠.
솔직히 이미 늦은 느낌이지만, 만약에라도 일본의 군대가 욱일기를 버리는 날이 온다면, 일본의 반성과 사죄를 개인적으로는 70%이상은 믿을 수 있게될 것 같습니다.

독일이 패전 후, 반성하고 사죄하고 보상하더라도 독일군이 하켄크로이츠를 그대로 사용했다면 주위 국가에서 독일을 인정하지 못했을 겁니다.
일본은 분명 세계적인 선진국입니다. 경제적으로나 문화적으로나 과학적으로나 말입니다. 국민들의 의식수준도 매우 높은 나라입니다. 하지만, 가장 가까운 주변국가들에겐 언제나 욕을 먹고 있습니다. 욕을 들어도 귀기울이기보단 무시하는 경향이 높습니다.
일본이 제대로 세계적인 국가가 되려면,
주위 나라가 왜 자신들을 욕하는지 알아야 할 것이고, 그 근본은 자신들이 과거에 저지른 행동에 의한 것임을 알아야 할 것이며,
그런 사실을 염두해 어떤 방향으로 자신들이 앞으로 세계화를 추구해야할지를 깨달아야만 가능할 것입니다.
.
.
.
라는 것을 국내블로그에 써서 뭐한다냐..--;

..하고 생각합니다만...
뭐 이렇게 한번 생각을 정리해둬야 나중에 일본인하고 말할 때도 버벅대지 않겠죠...

사실 예전에 일본인과 이런 얘기를 했던 적이 있었더랬죠...꽤 예전의 이야기인데...(그땐 뭐 욱일기가 주제는 아니고, 과거 역사문제에 대해서였지만...)
뭐 착하고 한국에 관심있던 사람이라 딱히 반대하고 화내진 않았지만.....제대로 가슴에 와닿았으리라 생각되진 않네요..
제 어설픈 일본어와 어휘력부족, 말빨부족, 횡설수설 등의 이유도 있었겠지만, 애초에 일본인들은 자신들의 과거를 반성하는 교육을 못 받은지라...--;
(솔직히 역사왜곡은 우리라고 예외는 아닙니다만... 적어도 우리가 다른 민족에게 큰 아픔을 준 적은 없으니까요.)

덧글

  • 청풍 2011/01/26 23:38 # 답글

    자위대는 사실 있어야 하죠, 아무리 패전국이고 군을 갖추지 않겠다고 해도 경찰력 이상의 무력이 정말로 없으면 그건 진짜 어느순간 누구한테 털릴지 알수 없는 나라가 되버리니..근데 요즘 자위대 규모가 자위가 아니라죠..'ㅅ';;
  • 루리도 2011/01/27 01:38 #

    청풍 > 일본의 지리적 입장에서 군대없이는 국가 유지하기 힘들겁니다..;;
    그렇다고 미국에게 의지만 한다면, 그건 그야말로 미국의 식민지나 다름없을테고요.

    뭐 일본의 자위대는 이름만 자위인 사실상 군대긴 하죠..^^ 파병도 하고..
  • Bluegazer 2011/01/27 00:31 # 답글

    100년도 안 된 전통없는 깃발...이라고 한다면 자위대 창설 시점에서 따라야 할 전통은 19세기 후반 근대국가 성립보다 훨씬 이전 것들 아니면 안 된단 얘기겠지요. 몇 년이 되었느냐가 중요한게 아니라 그걸 집단에서 전통으로 인식하느냐가 더 중요하지 않을까 합니다.

    피해자 입장에서 단순히 나쁜놈 하면 생각나는 문양이 하켄크로이츠와 욱일기겠습니다만, 기실 두 문양의 준위는 별로 유사하지 않습니다. 도리어 욱일기와 동급이라고 한다면 독일에서는 철십자(Eisernekreuz), 그러니까 말타 십자가 형태의 독일군 전통문양을 들어야 옳지요. 이 문양은 독일제국 성립보다도 훨씬 이전, 근대 이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문양으로서, 지금까지도 독일 연방군의 국적마크로 널리 쓰이고 있습니다. 욱일기 역시 애초부터 군국주의적 정치단체의 엠블렘 같은 게 아니라 일본제국의 군기로 제정된 것이고요.

    즉 일본 입장에서는 전후반성과 관계없이 굳이 바꿔야 할 필요성이 있는 문양이 아니라는 겁니다. 정확히 말하자면 일본은 하켄크로이츠에 대응하는 문양이 없거든요. 그러다보니 군기가 그 자리를 대신 차지하면서 주변국의 증오의 대상으로 하켄크로이츠의 대용물 비슷한 위치까지 같이 차지하기는 했지만...

    오히려 전쟁이 진 나라가 뭔가 국가적 엠블렘을 하나씩 상징적으로 금지당하는 관례가 있는 것처럼 몰아가는 게 이상한 겁니다. 이탈리아 역시 파스케스(Fasces) 같은 문양을 파시즘의 상징으로 써먹었지만 이 역시 살아남았고, 독일 또한 1차대전 당시에도 무슨 문양을 금지당한 사례가 없습니다. 오히려 하켄크로이츠의 금지가 특이한 사례라고 볼 수 있지요. 그 정체성이 뚜렷한 일개 정치단체가 국가를 장악하면서 그들의 상징물이 국가문양 전반을 대체하거나 녹아들어간 것을, 나치잔재 청산과 함께 지워낸 사례니까요. 어떻게 보면 나치즘이 독일이라는 국가의 죄를 대속한 것에 가깝고, 독일 역시 의도적으로 '독일이 아닌 나치스의 잘못'을 강조하기 위한 상징적 조치를 취한 것으로 볼 수도 있습니다.

    만약 우리나라가 일본처럼 침략을 일삼다가 전쟁에 졌다고 해서, 우리나라 육해공군기나 태극기를 보며 치를 떠는 주변국을 위해 이를 금지시키자고 한다면, 우리가 받아들일 수 있을까요? 애초에 그런 문양 자체가 문제가 있는 것도 아닐뿐더러, 우리나라가 그렇게 우익화되었었다면 문양 몇 개 금지한다고 제대로 된 반성이 이루어지는 것도 아닐 겁니다. 중요한 건 문양이 아니라 사회적 인식이 바뀌는 것이겠지요.
  • 루리도 2011/01/27 01:36 #

    하켄크로이츠와 욱일기의 유사성을 어디에서 사용했냐에 기준한 것은 아닌지라요..말씀하신대로 주변국의 증오의 대상이 되었다는 것이 비슷하기에 비유를 한 것입니다.
    그리고, 확실히 전쟁에 진 나라가 국가의 엠블렘을 금지당하는건 좀 예외적이긴 하죠. 하지만, 하켄크로이츠와 파스케스는 비교대상은 아닌 것 같습니다.
    하켄크로이츠가 금기시 된 것은, 그만큼 그 깃발을 사용한 나치스가 예외적일만큼 잔학했었기 때문이라 생각되네요.
    마찬가지로 우리가 알고 있던 일제의 만행들이 사실이라면 일본제국주의의 상징인 욱일기도 비슷한 수준으로 금기시 되었어야 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태극기는 국기고, 욱일기는 군기입니다. 굳이 태극기를 비교한다면 일장기에 비교해야 될 것 같습니다.
    (뭐 만약 한국이 주위를 침략하고, 만행을 저지르로 다녔다면, 그리고 그 때 군기로서 태극기를 사용했다면, 마찬가지로 태극기도 주변국에 있어 금기시 된다 해도 할 말 없겠죠.)

    뭐 본문에서도 얘기했지만, 욱일기의 포기는 저도 이미 늦었다고 생각하긴 합니다. 이미 욱일기는 일본의 상징적인 엠블렘이 되어있으니까요. 이제 와서 자위대의 깃발을 주변국가의 반응 때문에 바꾼다고 하면 가만있지 않을테니까요.
    다만 패전 직후라면, 가능했을 수도 있지 않았냐는 아쉬움이 남는다는 것입니다. 당시에는 차후 주변국가들이 어떻게 반응하지 미처 생각 못했었겠지만요.
    적어도 그 때까지는 메이지유신 이후 발전하게 된 근대식일본제국군의 상징이었으니, 현대식일본자위대의 깃발로는 새로운 것을 디자인하는 것도 충분히 가능했었지 않나 싶네요.
    현실적으로 불가능함은 알지만서도, 만약 그것이 바뀔 수 있다는 건, 사회적 인식이 그만큼 바뀌었음을 반증한다고 생각되어집니다.

    뭐 솔직히 현실성은 부족한 꿈같은 이상론을 떠벌여봤습니다만, 그렇다고 무조건적으로 진 나라는 그 상징적 엠블렘을 박탈해야한다는 주장하는건 아닙니다..^^;
    아무튼, 길고 성의있는 댓글 감사드립니다..^^
    (덕분에 저까지 댓글이 무지 길어져서 빡세긴 하네요..ㅠ.ㅠ)

    ps.그나저나, 독일이 나치잔재를 청산함으로서 '독일이 아닌 나치스의 잘못'을 강조한 건 꽤나 수긍이 가네요.
    그렇게 생각하면 독일도 무조건적으로 착한건 아닌, 상당히 약아빠진 느낌이지만, 국제관계에 있어 일본보다 지능적이고 똑부러진 정치적 수단이었던 것 같습니다.
  • 방바닥 2011/01/27 14:01 #

    독일 연방군은 나치시대의 과오를 청산하기 위해서 나치와는 무관한 2차대전 당시의 철십자를 폐기하고 1차대전에 사용했던 전통적인 철십자를 다시 채용했습니다. 일본해군이 과거에 대한 청산이 분명했다면 욱일승천기를 폐기하고 다른 것을 사용했어야 옳습니다.
  • 루리도 2011/01/27 15:31 #

    방바닥 > 뭐 철십자에 대한건 사실 잘 모르겠지만...^^;
    제 생각이 바로 그런 겁니다.
    욱일기는 아시아침략의 상징이었고, 그것을 계속해서 사용한다는건 다른 피해국에 대한 배려가 없는 것이죠.
  • 은빛하늘 2011/01/27 00:41 # 답글

    단순히 '무지'로 인해서 저런 깃발을 들고 경기장에 나왔다고 주장하는 사람들도 있더군요.
    물론, 교민 혹은 관광객으로써 자국의 A매치를 관람하는 사람들이 저런 이유만으로 행동하지는 않았겠지만 말입니다..

    언제까지 이런 일로 국내 블로그에 포스팅을 하고 덧글을 달아야 하는 것인지 안타까워요.

    차라리 일본군이 자위대가 아니라 독일군과 같이 재편성 되었더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미국이 있는 한 불가능 하려나요;;)
  • Bluegazer 2011/01/27 01:07 #

    미국이 전후 일본 재무장에 관해 어떤 입장이었는지를 볼 때 미국의 의지와 자위대의 국방군 개편은 별 연관관계가 없을 듯 합니다.

    전쟁 직후부터 미국은 이미 일본을 아태지역의 자국 해상파트너로 생각하고 있었고, 이를 위한 호위항모 임대 혹은 매각도 진지하게 고려한 적이 있습니다.

    애초에 헌법 9조가 미국에게 강요당한 거라고 보기도 힘들고요.
  • 루리도 2011/01/27 01:42 #

    은빛하늘 > 사실 일본에서도 우익들 외에 정말 '무지'로 멋있으니까 따라서 저러는 사람도 많습니다...아쉬울 따름이죠...

    그리고, Bluegazer님 말씀대로 미국이 군대 만들지 말라고 강요하진 않았을 겁니다. 미국은 일본을 해상파트너로 생각하고 있기에, 자위대가 금새 성장할 수 있었던 것 같고...
    그리고, 말이 자위대지 사실상 재편성한 군대라 해도 되지 않을까 생각되네요...^^
    (사실 밀리터리 쪽은 그닥 아는건 없어 분명한지 어떤지는 제쳐두고요...)
  • Real 2011/01/27 02:17 # 답글

    Bluegazer님께서 처음 댓글에서 이미 말씀하셨지만.. 욱일승천기 관련해서는 사실 우리야 식민지배의 당사자이고 과거사-영토분쟁의 당사자라는 문제에서 반일감정 문제상이 있긴 하지만.. 하켄크로이츠와 비교하기 보다는 사실 독일의 철십자(Eisernekreuz)와 비교될수 밖에 없는게 현실입니다.

    이미 자위대 자체가 구 일본군의 유형적 문화일부분을 계승한 형태를 띄는게 현실입니다. 물론 자위대는 정규군이 아니며 준정규군이라는 점의 경찰예비대 형태에 불과하지만 말이죠. 육상자위대나 항공자위대의 경우 나름 구 일본군 스타일의 형태를 많이 배제되긴 했습니다만.. 해상자위대의 경우는 다릅니다. 해상보안청에서 시작하여 독립된 것이기 때문에 구 일본해군의 영향일 매우 강하게 받은 집단인데다가 실제로 해자대기가 바로 저 욱일승천기이기도하죠.

    일본 스스로가 저걸 어떻게 설득해서 상징화한 문제를 탈피하는가는 그들의 과거사 노력에 달려있는 문제이지 저 깃발 자체의 문제를 과거 나치기와 비교하는건 무리다 생각합니다.
  • Real 2011/01/27 02:19 #

    추가로 토요일인가 일요일에 카레라든지 햄버그를 먹는다든지등읜 육해공 자위대 관련해서의 관습은 바로 구 일본군에서 나온 계승적 문제도 포함되는 사항이기도 하죠. 자위대가 무장력으로 본다면 재편한 군대이긴 하지만.. 무장력으로 볼때의 재편한 군대로서 보기에는 교전권이라든지 자위대법이라든지를 보면 사실 제약이 일반 정규군에 비해서 매우 극단적으로 제한되는게 현실입니다. 그러니 일본 우익놈들이 허구헛날 전국자위대1549라든지 선전포고라든지 영화나 애니메이션과 같은 미디어 매체로 마치 지들 제한된 교전권에 대해서 삐둘어지고 왜곡함으로서의 드립질을 매우 강하게 하고 있죠.(즉 선제공격이 가능한 평화헌법 9조 폐기나 전면 수정을 암시하는 형태에서 말입니다.)
  • 루리도 2011/01/27 15:35 #

    Real > 뭐 제가 독일쪽 문장과의 관계성에 대해선 지식이 부족한건 인정합니다만...^^;
    꼭 어떤 것과 비교하는게 맞다라는 사실보다는, 그 문양이 주변국가에 미치는 영향면에서
    욱일기를 하켄크로이츠에 비교한 것이고요...
    마지막에도 말씀하셨듯 일본의 과거사문제를 탈피하려는 노력이 부족하다는 하셨듯, 저 깃발이란 요소도 그 부족한 노력에 포함되어 있다는 얘기인 것이죠..^^

    ps.그러고보니,카레와 햄버그얘기는 들어본 것 같긴 하네요..군대에서도 수요일과 일요일마다 햄버거 먹었던 기억이 나는군요..^^
  • 리리안 2011/01/27 10:14 # 답글

    제가 알기로 해상 자위대만 욱일승천기를 사용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해자대가 타 자위대보다 구 일본군의 영향을 많이 받은 것은 사실이지만 교수님께서는 현재 구 일본군에 관한 거의 모든 것은 사라졌다네요.(그런 성향이 있으면 해자대에 남기 힘들다고 하심). 욱일승천기를 계속 사용하는 이유는 '그냥'(제네 입장에서는 딱히 사용하지 말아야 할 이유도 없으니;;)
  • Bluegazer 2011/01/27 14:16 #

    육자대도 사용중입니다. 다만 욱광이 8조로 줄었죠. 해군은 예전의 16조짜리를 그대로 사용합니다.
  • 루리도 2011/01/27 15:42 # 답글

    리리안 > 뭐 이미 Bluegazer님께서 언급해주셨지만...
    링크 걸어놓겠습니다.^^

    해상자위대는 이렇고
    http://ko.wikipedia.org/wiki/%ED%8C%8C%EC%9D%BC:Naval_Ensign_of_Japan.svg

    육상자위대는 이렇죠.
    http://ko.wikipedia.org/wiki/%ED%8C%8C%EC%9D%BC:Flag_of_JSDF.svg

    참고로, 항공자위대는 이렇습니다.
    http://ko.wikipedia.org/wiki/%ED%8C%8C%EC%9D%BC:Japan_Air_Self-Defense_Force_roundel.svg

    욱일기는 아니지만, 항자대도 2차대전 때를 연상케 하는 건 마찬가집니다.
    뭐 국기로도 사용되는 '히노마루' 자체는 물론 유지될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하지만,
    기본적으로는 2차대전 때 사용되던 문장은 유지하지 않았어야 한다는 게 제 기본적인 생각입니다.
    (제가 너무 형식에 연연하는건지도 모르겠지만..;;)
댓글 입력 영역


Link

[Banner]



[ClustrMaps]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Flag Counter]
free counters

[Site Link]
UGA 곡검색
DAM 곡검색
JOY 곡검색

금영
TJ미디어

[유디엠] 스폰서 배너 위젯 166X166